불도저의 주관적인 리뷰




라이프

2017. 04. 05

SF, 스릴러

15세 관람가

감독 : 다니엘 에스피노사

 

 

 

화성에서 발견한 생명체로 실험을 하던 우주인들. 외계 생명체의 등장으로 모두가 들뜬 마음을 갖는다. 하지만 들뜬 마음도 잠시. 온순한 것만 같던 생명체는 순식간에 위협적으로 변한다. 우주인들은 지구에 있는 인류의 목숨을 위해 외게 생명체와 목숨을 건 사투를 벌이게 된다. 

 

 

 

이 영화는 다른 괴생명체 영화와 비슷한 부분이 조금씩 있다. (예고편만 봤을 때) 외계 생명체와 싸움을 벌이는 것은 '프로메테우스'와 비슷하고 외계 생명체가 점점 진화하고 인간을 위협하는 부분은 '스플라이스'와 비슷하다. 두 영화 모두 인간의 호기심 혹은 새로운 발견을 하고자 실험을 진행하면서 그 생명체가 인간에게 위협을 가하는 모습이다. 

 

 

 

우주에서 외계 생명체와 싸운다는 설정만으로도 생각나는 영화들이 몇 편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어느 정도 기대가 되는 것은 사실이다. 기대되는 이유를 몇 가지 살펴보면, 제이크 질렌할과 라이언 레이놀즈의 출연이다. 영화 '소스 코드'를 본 이후로 제이크 질렌할의 작품은 항상 챙겨보고 있다. 그만큼 그의 연기에 빠졌고 항상 기대가 되는 배우다. 라이언 레이놀즈 역시, 베리드 이후 거의 모든 작품을 챙겨보게 되었다.(물론 그린 랜턴은 폭삭 망했지만...) 그만큼 두 주연 배우가 갖고 있는 에너지가 어마어마한 만큼 이번 작품에서도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외계 생명체로 인해 지구가 멸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우주인들이 어떤 결정을 할 지, 다른 재난, 외계 영화와는 어떻게 다른지를 보는 것이 관점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예상 별점 ★★★★




ⓒ네이버 영화




*본 글은 불펌이 아닌 블로거가 인터뷰파인더의 구성원으로서 작성된 글임을 알려드립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