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도저의 주관적인 리뷰



이 글은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을 수도 있습니다. 




안타까워 하는 아빠와 딸 ⓒ다음 영화




1.

평범한 여고생인 캣(쉐일린 우들리)은 친구들과 놀고 연애도 하면서 평범한 일상을 보낸다. 그러던 어느 날 엄마 이브(에바 그린)가 사라진다. 감쪽같이 사라진 엄마를 찾으려 하지만 끝내 찾지 못한다. 지루한 아빠 브록(크리스토퍼 멜로니)과의 삶에서 염증을 느껴 집을 나갔다고 생각한다. 




에바 그린의 연기는 흠잡을 데가 없다. ⓒ다음 영화



2.

이 영화를 알게 된 건 에바 그린 때문이었다. [007 : 카지노 로얄]이후 에바 그린의 매력에 빠져 그녀가 나온 작품을 하나둘 씩 챙겨보기 시작했다. 마침 [안녕 헤이즐]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준 쉐일린 우들리도 나온다기에 부푼 마음으로 영화를 봤다.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일까. 약간의 실망감도 있었다. 물론 마지막 반전이 있었지만 쇼킹할 정도는 절대 아니다. 아쉬운 점은 에바 그린의 분량이 생각보다 짧다는 것이다. 마지막 반전이 나오기 전까지 그녀는 그저 집 나간 엄마에 불과했다. 아빠와 캣이 엄마를 찾는 노력을 멈추자 그녀의 역할도 끝난 것 같았다. 


하지만 역시 에바 그린이기에 그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연기를 잘 살렸다고 본다. 아내를 시들게 만드는 지루한 남편과의 생활은 결혼 후 여성들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이라고 생각한다. 




별점 ★

한줄평 : 마지막 반전이 있으니 베드신만 보지말고 영화를 끝까지 보자.

Comment +0